미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동북아에 평화가 찾아오면 국가간 에너지 협력이 본격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국가간 전력망을 연결해 에너지를 주고받는 ‘동북아 수퍼그리드’가 구축되면 몽골에서 태양광·풍력으로 생산한 전기를 한국과 북한이 나눠쓸 수 있습니다.

데이터를 분산 저장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 보험 등에 이어 최근 에너지 사업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블록체인으로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 개인간(P2P) 전력거래 현황을 확인하며, 지역 내 이웃끼리 전기를 사고 팔 수 있는 것입니다.

에너지 산업에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되면서 개인간 전력거래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조선미디어그룹의 경제전문 매체 조선비즈가 6월 21일(목)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개최하는 ‘2018 미래에너지포럼’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에너지 산업을 뒤흔들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야기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글로벌 정치·경제 컨설팅 업체 유라시아그룹의 로버트 존스턴 최고경영자(CEO)가 ‘동북아 에너지 안보: 위기와 기회’를 주제로 강연합니다.

세계적 블록체인 전문가 파올로 타스카 영국 UCL 블록체인 테크놀로지센터 설립자 겸 센터장, 에너지토큰(에너지 절감시 지급되는 보상 메커니즘) 기반 에너지 블록체인 사업을 하는 영국 에너지마인의 오마르 라힘 창업자 겸 CEO, 이더리움 기반 신재생에너지 플랫폼을 개발한 리투아니아 위파워의 닉 마르티니욱 공동창업자는 블록체인이 가져올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에 대해 강연합니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단장은 에너지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스마트에너지 관리 및 플랫폼 혁명에 대해 강연합니다.

강연과 함께 4개 세션이 진행됩니다. 첫번째 세션은 동북아 에너지협력과 수퍼그리드를 주제로 김상협 KAIST 녹색성장대학원 초빙교수가 좌장을 맡고 로버트 존스턴 유라시아그룹 CEO, 장길수 고려대 전기전자전파공학부 교수, 양준호 인천대 동북아경제통상대 교수, 손병권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가 패널로 참석합니다.

두번째 세션은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 ‘블록체인’을 주제로 우태희 블록체인협회 산업발전위원장(전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좌장을 맡고 파울로 타스카 영국 UCL 블록체인 테크놀로지센터 설립자 겸 센터장, 오마르 라힘 에너지마인 창업자 겸 CEO, 김숙철 한국전력 기술기획처장이 패널로 참석합니다.

세번째 세션에서는 모빌리티와 그린빅뱅을 주제로 김희집 서울대 공학전문대학원 객원교수가 좌장을 맡고 박수동 현대자동차 오픈이노베이션전략실장, 김준근 KT 플랫폼사업기획실 GiGA IoT 사업단장, 이종호 SK텔레콤 Vehicle 유닛장, 최태일 한국전력 신산업처장이 패널로 참석합니다.

네번째 세션에서는 스마트시티와 에너지를 주제로 김갑성 연세대 교수(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특별위원회 위원장)가 좌장을 맡고 송경열 맥킨지앤컴퍼니 맥킨지에너지센터장이 주제 발표를 합니다. 문승일 서울대 전기공학부 교수,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단장은 패널로 참석합니다.

▲일시: 6월 21일(목) 오전 8시 30분~오후 4시 30분

▲장소: 서울 소공동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

▲주최: 조선비즈, (사)우리들의 미래

▲미디어 후원 : 조선일보, TV조선, 이코노미조선

▲후원: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에너지경제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대한석유협회, 대한전기협회, 민간발전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에너지절약전문기업협회, 한국광업협회, 한국능률협회, 한국도시가스협회,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대한LPG협회, 한국전지산업협회, 해외자원개발협회,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대한전기학회, 한국에너지공학회, 한국온실가스감축에너지진단협회, 한국원자력학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녹색기술센터

▲참가비(VAT포함) : 16만5000원( 6월 19일까지 사전등록시 11만원, 학생은 8만8000원)

▲문의: (02)724-6157, 홈페이지 energy.chosunbiz.com, 이메일 event@chosunbiz.com

“망치, 컨베이어벨트는 그 자체로 혁신은 아니지만 우리가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디지털과 또한 변화를 위한 목적이 아닌 도구로서 활용해야 합니다.”

15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7 미래에너지포럼’ 3세션은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산업’을 주제로 김희집 서울대 객원교수와 루이스 곤잘레스(Louis Gonzalez GE Power 최고디지털책임자, 임수경 한전KDN 사장, 알리 이자디(Ali Izadi)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 한일부문장, ​최종웅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대표, 문성욱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 상무가 대담을 나눴다.

15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7 미래에너지포럼’ 3세션에서 문성욱 KT스마트에너지사업단 상무가 발표하고 있다.

좌장을 맡은 김희집 교수는 “셰일가스와 에너지 신산업으로 에너지 산업이 큰 혁명을 겪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이라는 화두가 에너지 혁명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발표를 맡은 루이스 곤잘레스 GE Power 최고디지털책임자는 “스마트그리드(정보통신 기술로 전력망을 지능화·고도화해 이용효율을 극대화하는 전력망)가 대표하는 디지털 기술이 에너지산업의 변화를 지탱하고 있다”며 “발전소에서 어떻게 전력을 생산하고 있는지, 어떻게 종합하는지, 소비자는 어떻게 쓰는지에 관한 정보를 알아가다 보면 유지보수 결과를 ‘예측’할 수도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루이스 곤잘레스 최고디지털책임자는 “아직 이러한 정보들을 모두 사용할 수는 없어 ‘다크데이터’라고 부르고 있다”면서도 “이 다크데이터들을 활용할 수 있다면 예측이 가능해져 이상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소비자의 행동을 알게 된다면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해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방향으로 소비자 행동을 ‘유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은 자본 투자를 줄이며 생태계를 효율화하기 위한 ‘소통의 도구’”라고 강조했다.

신재생에너지, 분산발전 등 에너지 산업의 변화에 블록체인 같은 디지털 기술을 결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알리 이자디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 한일부문장은 “최근 기업들이 사무실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등 분산발전에 스스로 나서고 있다”며 “분산발전 비중이 커지면 기업들이 각자 거래를 위해 비트코인에 사용된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 에너지산업의 4차산업혁명 적용에 관해선 전국에 퍼져 있는 전선, 초고속인터넷망 등 인프라가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임수경 한전KDN 사장은 “빅데이터를 이용한 터빈 관리, 드론을 이용한 광케이블 관리 기술, 정전을 예방하는 변전소 등을 논의 중”이라며 “우리나라는 전기가 공급되지 않는 곳이 없는 등 설비관련 실험이 용이한 장점이 있어 차후 4차산업혁명을 주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성욱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 상무는 “KT의 모바일, 인터넷 망에서 ‘에너지’라는 키워드로 소비자 검색 정보를 찾아보니 인공지능, 전자, 친환경, 배터리차징, 일자리, 경쟁력 같은 키워드가 나왔다”며 “소비자들의 문제 해결 과정에서 에너지를 ICT를 통해 편안하고 쾌적하게 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KT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종웅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대표는 ‘에너지 데이터 개방’의 필요성을 역설해 청중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그는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높은 수준으로 분화된 빅데이터 분석이 필요해질 것”이라며 “정보를 가진 소비자를 사로잡지 못하면 유틸리티 산업도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소비자 상호작용에 의해 시장이 만들어지는 것인 만큼 디지털 데이터 또한 가입자 손에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crossmenu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