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조선비즈 주최로 열린 '2023 대한민국푸드앤푸드테크대상'./조선비즈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조선비즈 주최로 열린 '2023 대한민국푸드앤푸드테크대상'./조선비즈

“한국의 미래 식품 발전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푸드앤푸드테크대상’은 국내 최고의 식품과 식품 산업 기술을 가려 총 95개의 제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조선비즈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는 2023 대한민국푸드앤푸드테크대상은 식품 분야 유망한 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해 널리 알리고, 급변하는 식품 소비 트렌드와 시장 변화를 공유하는 행사로 올해로 3회째 개최됐다.

전시와 시상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약 3시간에 걸쳐 진행됐으며, 전문가와 식품업계 관계자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박수아 hy 사원은 “국내 유망한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이야기를 듣고 나눌 수 있어 좋았다”면서 “출시되는 완제품만 결과적으로 보는 게 아니라 기술력까지 확인할 수 있어 의미 있었다”고 말했다.

신민용 바딧 대표는 “음식 쪽에 집중된 행사일 줄 알았는데 기술 부분까지 고루 다루고 있어 놀랐다”면서 “앞으로 푸드테크 방향을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식품 트렌드 한자리에… “사업 인사이트 얻어”

각 부문 수상 제품을 배출한 식품기업 관계자들은 시상식 후 기념사진을 찍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이날 재밀봉이 가능한 개폐형 캔 마개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받은 박찬호 이그니스 대표는 “사업을 시작할 때만 해도 푸드테크라는 단어가 식품과 정보통신(IT) 결합에만 국한되어 있었는데 점점 확장되고 있다”라며 “대상을 받은 캔리드 기술은 4세대 캔 시장을 열 것이라고 본다. 1세대 캔은 도구를 이용해 따는 캔이고, 2세대는 뚜껑과 바디가 분리되는 형태, 3세대가 분리되지 않는 형태인데, 3세대에서 50년 넘게 변화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예상 매출이 100억 중반 정도 예상된다”며 “그중 80%는 미국에서 발생하고 있다. 월마트에서 맥주와 와인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고 했다.

식물성 지구식단 두유면 비빔국수로 최고의 식품인 탑 오브 베스트에 선정된 김현중 풀무원식품 부사장은 “지금 이 시대의 바른 먹거리는 결국 지속가능성이라고 본다”며 “세계에서 가장 큰 두부 회사로서 가진 노하우에 기술을 접목해 어떻게 우리 식생활을 식물성으로 만들지에 대한 고민에서 만든 것이 지구식단이다. 교통환경보다 육류 소비로 배출되는 탄소가 더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식품의 트렌드를 파악하는 동시에 사업 관련 교류의 장으로도 활용됐다.

일반식품 육가공 부문에서 ‘베스트 오브 2023′으로 선정된 이수현 순수본 팀장은 “본죽 가맹점을 주로 이용하는 노년층을 대상으로 출시한 제품이 상을 받아 기쁘다”면서 “11월이라 내년 사업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이 자리에서 좋은 제품을 많이 보고 인사이트(통찰력)를 많이 얻어간다”고 말했다.

푸드테크 부문 대상을 받은 이규화 메타파머스 대표는 “다른 기업들이 어떤 제품 개발하는지 볼 수 있어서 좋았다”면서 다른 수상자와 같은 테이블에 앉아 네트워킹까지 할 수 있어 뜻깊었다”고 말했다.

구혜인 세니젠 차장은 “식품 산업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어 유익했다”면서 “테크 자체가 비건, 대체육 쪽으로 많이 발달해 나가는 것으로 보이는데, 비건 검출 진단 키트를 더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선비즈는 2021년 처음 개최한 대한민국식품대상을 지난해 푸드앤푸드테크대상으로 확대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0% 많은 255개 제품이 출품됐다. 이 중 공정한 심사를 거쳐 95개 제품이 수상했다. 서울대 푸드비즈니스랩에서 마련한 세분된 평가 지표를 바탕으로 각 분야 전문가의 객관적인 심사를 통해 대상을 선정했다.

#2023푸드앤푸드테크대상

=최효정 기자

=김가연 기자

“이 시대의 바른 먹거리는 ‘지속가능성’을 가진 먹거리라는 생각으로 제품 개발을 시작했다.” - 김현중 풀무원식품 부사장

풀무원식품이 만든 식물성 지향 식품 브랜드 ‘식물성 지구식단’의 신제품 ‘실키(Silky)두유면 비빔국수’가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3 푸드앤푸드테크대상 ‘탑 오브 베스트(Top of Best)’에 선정됐다.

1일 서울시 소공동에서 열린 2023 푸드테크대상에서 풀무원 '실키두유면 비빔국수'가 탑 오브 베스트에 선정됐다. /김가연 기자
1일 서울시 소공동에서 열린 2023 푸드테크대상에서 풀무원 '실키두유면 비빔국수'가 탑 오브 베스트에 선정됐다. /김가연 기자

올해로 3회째를 맞은 푸드앤푸드테크대상은 조선비즈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는 시상식이다. 다양한 식품들의 차별점을 파악하고 우수한 제품을 널리 알리고자 기획됐다.

탑 오브 베스트는 올해 출품된 255개 제품 중 최고의 식품에 수여됐다. 실키두유면 비빔국수는 간편·일반식품, 컨슈머 초이스, 푸드테크 부문 ‘베스트 오브 2023′ 중에서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실키두유면 비빔국수는 콩을 갈아 제면한 면에 배와 4가지 채소(대파, 양파, 생강, 마늘)로 맛을 낸 식물성 비빔장을 넣어 먹는 음식이다. 풀무원식품은 기존 자사 제품인 ‘건강을 제면한 두부면’이 성공을 거두면서 이를 토대로 두유면을 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2023 푸드앤푸드테크대상 ‘탑 오브 베스트(Top of Best)’에 선정된 풀무원식품 식물성 지구식단 실키두유면 비빔국수. /풀무원식품 제공
2023 푸드앤푸드테크대상 ‘탑 오브 베스트(Top of Best)’에 선정된 풀무원식품 식물성 지구식단 실키두유면 비빔국수. /풀무원식품 제공

실키두유면 비빔국수는 면을 헹구거나 삶을 필요 없이 비빔장을 그대로 넣어 간편히 조리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실키두유면은 75㎉로 칼로리 부담을 줄인 면으로 고식이섬유(6g), 고칼슘(267mg)을 함유하고 있다.

김현중 풀무원식품 부사장은 “풀무원이 세계에서 가장 큰 두부회사인 만큼 회사가 보유한 두부에 대한 노하우 를 이용해 우리 식탁을 어떻게 식물성 위주로 꾸려나갈지 고민하면서 밀가루 면이 아닌 두유로 만든 면을 출시했다”라며 “앞으로도 식생활을 가능하면 식물성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고 꼭 섭취해야 하는 육류에 대해서는 동물 복지를 실천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김 부사장은 “교통환경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보다 육류 위주의 식사로 인해 배출되는 탄소량이 더 많다는 점에서 식물성 위주 식탁으로 바꿔보고자 만든 브랜드가 지구식단”이라며 “풀무원 초창기의 바른 먹거리가 안전한 먹거리였다면, 지금 시대의 바른 먹거리는 ‘지속가능한 먹거리’라는 것에 초점을 맞춰 제품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고 했다.

#2023푸드앤푸드테크대상

=김가연 기자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푸드앤푸드테크대상’에서 간편식품 ‘베스트 오브 2023′에 3개 부문 3개 제품이 수상했다.

국탕류 부문에서는 대상(20,100원 ▲ 160 0.8%)의 청정원 호밍스의 우삽겹 스키야키가 ‘베스트 오브 2023′를 받았다.

밥·죽류 부분에서도 대상의 청정원 콩담백면 그레인보우 단호박이 최고 점수를 받았다.

양·분식류 부문은 면사랑의 바삭만두 국물떡볶이가 ‘베스트 오브 2023′에 올랐다.

그래픽=조선비즈
그래픽=조선비즈

간편식품 대상에는 4개 부문 13개 제품이 수상했다. 국·탕류 부문에서는 아워홈 구氏반가 진주식 속풀이 해장국, 코리아세븐의 세븐셀렉트 고기듬뿍 미역국, 순수본의 본죽 느리게만든 동대문식 닭한마리가 대상을 수상했다.

그래픽=조선비즈
그래픽=조선비즈

면류 부문에서는 오뚜기(390,000원 ▲ 500 0.13%)의 하모카와 우동, 칠갑농산의 짬뽕수제비, 면사랑의 볶음짬뽕면과 직화짜장(수출용), 대상의 청정원 콩담백면 제품이 대상을 받았다.

밥·죽류 부문에서는 아워홈의 온더고 중화식 첨면장 불향 덮밥, 풀무원식품의 식물성 지구식단 라이트 불고기 브리또, 은하수산의 스시코우지 해물솥밥 제품이 수상했다.

양·분식류 부문은 에쓰푸드의 페퍼로니 치즈 핫도그, 면사랑의 떡볶이범벅(수출용)이 대상을 받았다.

올해 간편식 부문은 편의성과 차별성을 갖춘 제품이 다수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문정훈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는 “제품이 어떤 식으로 시장에 새로운 의미를 던질 수 있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지 차별성에 초점을 맞춰서 평가했다”면서 “올해에는 포스트 코로나에 함께 즐길 수 있는 일상식이면서 소재 자체가 자연스러운 것들이 경쟁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2023푸드앤푸드테크대상

=최효정 기자

crossmenu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