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8년까지 스타트업 10만개, 유니콘 100개 육성 목표”

도미닉 장 오아시스(Oasys) 한국사업 총괄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4 가상자산 콘퍼런스’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조선비즈
도미닉 장 오아시스(Oasys) 한국사업 총괄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4 가상자산 콘퍼런스’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조선비즈

도미닉 장 오아시스(Oasys) 한국사업 총괄은 “일본은 웹3.0 육성 정책을 통해 2028년까지 스타트업 10만개,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사) 100개, 대체불가토큰(NFT) 시장 규모 1조4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웹3.0은 초창기 인터넷인 웹1.0, 플랫폼 개념의 웹2.0을 넘어선 개념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화된 웹을 의미한다.

장 총괄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4 가상자산 콘퍼런스’에서 강연자로 나서 “일본은 정부 차원에서 웹3.0 전담 부서를 설립하고, 대기업들도 웹3.0 시대를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오아시스는 일본의 게임 특화 메인넷으로, 국내외 다양한 게임·통신기업과 협업하고 있다.

장 총괄은 일본이 글로벌 웹3.0 분야 패권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글로벌 스탠다드를 주도해 만들고, 관련 콘텐츠도 일본을 중심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대기업이 웹3.0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데도 적극적이라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업계 및 협회 등 전문가 조직과의 투명하고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 ▲풍성한 IP 및 콘텐츠 사업 성장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 ▲유저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제 안전망 ▲산업의 성장을 위한 명확한 규제와 룰 정비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최근 관련 규제도 적극적으로 완화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법인 보유 가상자산 과세 기준 정비다. 일본 국세청은 지난해 법인의 가상자산 미실현 이익에 대한 법인세를 받지 않기로 법을 개정했다. 기존에는 연말에 평가차익에 대한 과세(세율 30%)가 이뤄졌었다. 일본에서는 규제 완화로 관련 기업들의 납세 부담이 줄어 가상자산 투자와 사업 추진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 총괄은 “일본은 변화의 속도는 매우 느리지만 방향이 합리적이고 예측 가능하다”며 “일본은 자국 내 법인으로 블록체인 사업 추진, 자금 조달, 거래까지 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도 규제의 성문화, 지속적인 피드백, 지원책 마련이라는 일본의 정책 기조를 참고할만 하다”고 했다.

#2024 가상자산 콘퍼런스

=송기영 기자

오아시스 한국사업 총괄


프로필

  • 2020 ~ 현재
    • 오아시스 한국사업 총괄
    • 오아시스 글로벌사업개발총괄이사

  • 2015 ~ 2022
    • BNP파리바증권(일본) 금융기관총괄본부 Vice President 역임

과거 참여 이력

  • 2024 가상자산콘퍼런스 강연
    일본의 블록체인 성장 전략

2024 가상자산콘퍼런스 강연 1 - 일본의 블록체인 성장 전략

9일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23′
19개국, 25개 도시의 1만명을 대상 조사
“코로나19 위기 기회로 만들려면 제도 만들어야”

한동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이 9일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조선비즈
한동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이 9일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조선비즈

코로나19 팬데믹을 전후로 한국 의약품뿐 아니라 의료기기 인지도가 크게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전에는 의약품 수출이 의료기기를 앞섰는데, 한국 진단키트 인기로 의료기기가 의약품을 앞서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9일 서울시 중구 웨스턴조선 호텔에서 열린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한국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의 해외 소비자 인식도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유럽과 호주로의 의약품과 의료기기 수출이 크게 늘었다. 한국의 바이오헬스에 대한 인지도도 크게 개선됐다. 백신의 경우도 선진국 유럽 국가들과 호주, 대만 쪽으로 많이 수출됐고. 진단키트도 미국과 대만, 일본으로 수출량이 늘어나면서 전체 의료기기 대비 10%에서 50% 가까이 늘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제공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제공

진흥원은 19개국, 25개 도시의 1만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바이오헬스 제품에 대한 해외의 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9000명 이상이 한국의 바이오헬스 이미지를 혁신적, 차별적, 품질과 기술력이 우수한 이미지라고 답했다. 지난해 한국 바이오헬스에 대한 인지도는 67.1%로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과 비교해 25%포인트 늘어났다.

해외에서 의약품에 대한 국가별 위상은 미국이 가장 컸고, 한국은 7위였다. 한국은 의료기기 위상도 7위를 차지했다. 의료 서비스는 5위, 화장품은 3위다. 이처럼 한국은 해외 소비자들에게 바이오헬스 위상이 높은 편이다.

한국 제품에 대한 인지도가 가장 높은 곳은 일본이었고, 그 뒤를 태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가 뒤따랐다.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일본이 생각하는 한국 바이오헬스의 인지도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는 뜻이다. 이들에게 한국 제품을 구매하는 이유를 물었더니 효능과 안전성을 따졌다고 답했다.

한국에 대한 인식 변화는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크게 나타났다. 한동우 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은 “치료 목적으로 방한하는 외국인 환자들이 한국 의료 서비스에 대한 인식도 크게 좋아졌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이들 국가가 느끼는 인식도와 실제 방문하는 수가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의료 서비스가 좋다고 느끼는 이유에 대해 이들은 최첨단 의료장비 등 우수성, 자국에 비해 저렴한 의료 비용, 우수한 치료기술과 병원 시설 등으로 답했다. 한 단장은 “특히 아시아권이나 아랍권에서 한국 바이오헬스 인지도가 높아진 것은 한류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 단장은 “코로나19 이전에는 한국 제품을 구입하는 외국인들이 지인의 추천을 받아서 구입한 경우가 많았지만, 팬데믹 기간 동안 온라인이나 SNS 영향을 많이 받았다”며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국산 의약품과 의료기기를 수입한 국가와 양이 늘었다는 것은 구조적, 산업적, 체질적으로 변화가 일어났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중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가 9일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조선비즈
김성중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가 9일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조선비즈

김성중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이날 포럼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을 거치며 산업, 환경적인 변화에 적응하려면 법제도 역시 변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그는 그간 중국이 거물급으로 거대해지면서 미국에서 국가안보적인 법규제가 많이 생겨난 것을 예로 들었다. 특정 산업은 우리가 지키고 육성하고 중요한 기술들은 해외로 못나가게 막겠다는 것이다.

김 변호사는 “의약품 하나가 만들어지려면 의학적 연구도 필요하지만 보건의료헬스케어 산업은 규제, 법 제도의 영향도 많이 받는다”며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는 것처럼 한국도 국내 자본과 미국 기업을 인수합병, 합작 벤처를 만들 때 비슷한 심사가 들어올 수 있음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유덕 한국외대 LT 학부 교수는 코로나19 대유행 때의 위기와 붕괴를 오히려 기회로 삼은 유럽을 예로 들었다. 강 교수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한국은 방역 조치를 할 때 유럽은 굉장히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백신이 나오기 전에는 이동 제한, 영업 제한, 사회적 거리두기 밖에 방법이 없었는데 유럽에서는 한국만큼 잘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후 경각심을 갖고 유럽 국가들도 방역 물자 수출을 금지하거나 공구를 제한했다”며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난 현재 유럽은 의료분야 특히 원료제품 공급망에서 굉장히 큰 경쟁력을 갖고 무역흑자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강 교수는 “유럽연합에서 제약사 가이드라인 정책을 발표하면서 공급망 복원력을 핵심으로 했기 때문”이라며 “의료 글로벌 공급망이 붕괴하는 경험을 토대로 오히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우선순위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2023 헬스포럼

=이정아 기자

=유병훈 기자

=이병철 기자

미츠코시이세탄 홀딩스 온라인스토어 그룹장


프로필

  • 2020 ~ 현재
    • 미츠코시이세탄 홀딩스 온라인스토어 그룹장

  • 2019 ~ 2020
    • 미츠코시이세탄 홀딩스 디지털비즈니스 그룹장

  • 2015 ~ 2018
    • 미츠코시이세탄 홀딩스 신사업개발 부문 본부장

  • 2013 ~ 2014
    • 미츠코시이세탄 홀딩스 신사업개발 부문 매니저

과거 참여 이력

  • 2023 유통산업포럼 강연
    日신주쿠 백화점을 1위로 만든 이세탄의 온라인 혁신
  • 2023 유통산업포럼 패널토의
    유통 브랜드 강국의 세계 1위 브랜딩 모델

뱅앤올룹슨 부회장


프로필

  • 2020 ~ 현재
    • 뱅앤올룹슨 부회장

  • 2014 ~ 2019
    • 케어링그룹 와치앤주얼리 대표이사
    • 뱅앤올룹슨 이사회 멤버

  • 2003 ~ 2010
    • LVMH 와치앤주얼리 디렉터

  • 2000 ~ 2003
    • LVMH 와치앤주얼리 마케팅·세일즈 부문 디렉터

  • 1996 ~ 2000
    • LVMH 지방시 꾸뛰르 일본지부 대표

  • 1994 ~ 1996
    • LVMH-지방시 꾸뛰르 악세사리 부문 디렉터

  • 1984 ~ 1994
    • 까르띠에 인터내셔널 와치앤주얼리 부문 디렉터

과거 참여 이력

  • 2023 유통산업포럼 강연
    럭셔리 리테일: 새로운 디지털 개척지

리츠메이칸대학교 경영학부 교수


프로필

  • 2010 ~ 현재
    • 리츠메이칸대학교(일본) 경영학부 교수
    • Industrial Marketing Management, Journal of Retailing and Consumer Services 등 국제 학술지에 유통·마케팅관련 20편 이상의 논문 게재

  • 2017 ~ 현재
    • 한국유통학회 학계 부회장

  • 2008 ~ 현재
    • 한국체인스토아협회 일본유통시찰 코디네이터

  • 2017 ~ 2019
    • 일본상업학회 국제기획위원장

  • 2010 ~ 2017
    • 일본 이즈미야종합연구소 연구원·객원연구원

저서

  • 『불황에 더 잘나가는 불사조기업』, 2017

과거 참여 이력

  • 2023 유통산업포럼 패널토의
    유통 브랜드 강국의 세계 1위 브랜딩 모델
  • 2019 유통산업포럼 세션
    일본은 유통산업 불황 어떻게 극복했나

  • 2018 유통산업포럼 세션
    일본기업의 고령화 시대 불황 극복 전략

  • 2017 유통산업포럼 세션
    일본 사례로 본 불황기 소비 변화와 극복 전략

2019 유통산업포럼 세션2 - 일본은 유통산업 불황 어떻게 극복했나

2018 유통산업포럼 세션3 - 일본기업의 고령화 시대 불황 극복 전략

2017 유통산업포럼 세션1 - 일본 사례로 본 불황기 소비 변화와 극복 전략

crossmenu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