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후 이용 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연세대학교 환경금융대학원 주임교수


프로필

  • 2021 ~ 현재
    • 연세대학교 환경금융대학원 주임교수

  • 2018 ~ 2021
    • 연세대학교 동아시아국제학부 부교수(학부장)

  • 2018 ~ 2019
    • 남가주대학교(USC) 경제학과 방문학자

  • 2010 ~ 2018
    • 한국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대외금융협력센터장

  • 2009 ~ 2010
    •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과장

  • 2006 ~ 2009
    • 일본국제협력은행 ABMI담당관

과거 참여 이력

  • 2022 미래금융포럼 패널토의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 교수


프로필

  • 현재
    •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 교수

  • 2016 ~ 2018
    •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장

  • 2012 ~ 2016
    • 연세대학교 국제처장

  • 2007 ~ 2012
    • 제5대 안민정책포럼 회장

  • 2005 ~ 2008
    •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 학장

저서

  • 『로컬 브랜드 리뷰 2022』, 2022

  • 『골목길 자본론』, 2017

과거 참여 이력

  • 2022 유통산업포럼 강연
    골목길 경제학자가 본 로컬 브랜드 육성전략

스테판 토마스(Stefan Thomas) 리플(Ripple) 최고기술경영자(CTO)는 18일 블록체인 기술이 전 영역에 걸쳐 거래비용을 낮추고 업종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해 혁신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마스 CTO는 “향후 거래 체계는 중앙화냐, 분권화냐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거래비용을 얼마나 낮추고 그 체계를 얼마나 오래 유지하는지가 관건"이라며 "블록체인의 경우 서비스 제공자와 상관 없이 상호운용성 구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제임스 왈리스(James Wallis) IBM 블록체인 사업부문 부사장도 블록체인 기술은 우리가 적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됐다고 강조했다. 제임스 부사장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다양한 기술이 늘어나고 있다"며 "블록체인은 위험이 아닌 기회"라고 말했다. 

특히 왈리스 부사장은 블록체인 기술이 확대되면서 은행 스스로 탈중개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왈리스 부사장은 "분산원장을 기반으로 하는 블록체인의 확대로 씨티, SC 등 글로벌 금융회사들이 탈중개화를 시행하고 있다"며 "블록체인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어날 수록 은행도 다른 업종과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왼쪽부터)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스테판 토마스 리플 CTO, 제임스 왈리스 IBM 블록체인 사업부문 부사장이 18일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대담하고 있다./이존환 객원기자

토마스 CTO와 왈리스 부사장은 이날 오전 '블록체인과 금융혁신'을 주제로 조선비즈가 주최한 2018 미래금융포럼에서 블록체인의 활용성과 향후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대담은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가 진행했다. 

토마스 CTO는 블록체인 기술이 기존 중앙은행과 금융회사 영역을 침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마스 CTO는 “예전에 영란은행과 함께 지급결제 사업을 같이 진행한 적이 있는데, 영란은행은 명확한 조정자였다”며 “이 작업은 지급결제 과정에서 조정자의 역할을 줄여나가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시 영란은행은 블록체인 기술이 지급결제 시스템을 여러 모습으로 확장할 수 있는 가치가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왈리스 부사장은 "올해가 블록체인 기술에 있어 가장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이미 많은 전문가들이 생겨났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경우 금융산업이 블록체인을 마련하고 적용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특히 수출입금융과 관련해 좋은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마스 CTO와 왈리스 부사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에 대한 각국 정부의 규제 강화에 대해서는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를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CTO는 “블록체인 기술 자체가 규정 위반이라고 볼 수 없다”며 “범죄 여부는 사용하는 사람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범죄행위를 막기 위한 선제적 접근은 필요하지만, 원천적인 차단은 좋지 않다”며 “그럴 경우 자국의 혁신을 가로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왈리스 부사장도 “정부는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에 대해 확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악의적인 행위자가 가상화폐를 통해 자금세탁 등의 범죄 행위를 저지를 수 있기 때문”이라며 “규제 당국 입장에서도 익명성 등 부정확한 요소가 사라지게 된다면 규제 당국 입장에서도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crossmenu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