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한 홈술족의 증가와 주류 산업 규제 완화로 주류 소비문화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다양한 맛과 향을 즐기는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춰 주류시장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조선비즈는 우리 사회에 다양한 주류를 소개하기 위해 2014년부터 매해 대한민국주류대상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매해 참가 규모가 늘면서 지난 2020년에는 역대 최다인 107개 업체, 594개 브랜드가 출품되었습니다.

대한민국주류대상은 이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대표 주류 시상식이자 축제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조선비즈는 시상식 이후 주류 구매 담당자들을 초청해 비즈니스 테이스팅을 하며 수상주류를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하였습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고 있는 주류 트렌드에 맞춰 수상혜택을 개선하고자 합니다.

주류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주 최 l 조선비즈

파트너 l 센소메트릭스, 와인21닷컴, WSA와인아카데미, 브루웍스 아카데미

후원 l

한국식품기술사협회, 한국전통음식연구소, 한국막걸리협회, 한국전통민속주협회,

한국소믈리에협회,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한국와인협회, 한국와인생산협회, 한국위스키협회, 아시아바텐더협회 한국중앙회, 한국수제맥주협회

시상식ㅣ 2021년 2월 26일(금)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

(코로나19 영향으로 시상식 일정에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2. 시상품목

우리술

탁주 생막걸리, 탁주 살균막걸리, 약주/청주, 리큐르, 과실주, 한국 와인, 증류주

소주

과일 소주, 희석식 소주, 증류식 소주

맥주

일반 맥주, 크래프트 맥주, 수입맥주, 기타

위스키

싱글몰트, 블렌디드, 싱글그레인, 블렌디드 몰트, 블렌디드 그레인, 저도 위스키

스피릿

보드카, 럼, 진, 테킬라, 브랜디, 리큐르, 기타

백주

40도 미만, 40도 이상 50도 미만, 50도 이상

사케

순미주, 알콜첨가, 나마자케, 일본 소주

와인

레드와인(구대륙, 신대륙), 화이트 와인(구대륙, 신대륙), 스파클링 와인, 주정강화 와인, 로제 와인

3. 참가 절차

참가신청서 작성

참가비 납부

심사 및

수상결과 통보

2021 대한민국주류대상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후 이메일 또는 팩스로 접수

 

제품당 22만원

(VAT 포함)

 

주류 전문가 주도로 품평회 진행 및 수상작 결정

 

시상식, 비즈니스 테이스팅, 수상작 시음회

4. 심사 기준

맛 + 향 + 후미 + 종합평가

-맛: 단맛, 신맛, 떫은맛, 쓴맛의 균형미를 평가

-향: 술의 향기를 평가

-후미: 목넘김이나 촉감, 무게감(body)을 평가

-종합: 색의 발현 정도, 탁도, 거품 등 기타 항목과 전체적인 밸런스를 평가

심사 방법

ㆍ평가 기준: 주류별로 심사기준에 차별을 둡니다.

ㆍ블라인드 테이스팅: 천으로 병을 가리고 진행하되, 주종에 따라 원료 등 필요한 정보는 심사위원단에 공개합니다.

ㆍ테이스팅 글라스: 이물질이나 물기가 없는 국제표준규격의 시음 전용 글라스를 사용합니다.

ㆍ심사위원단: 업계 전문가로부터 최다 추천을 받은 분들로 구성하되, 공정한 평가를 위해 심사위원단은 비공개로 진행하며, 시상식 이후에 공개합니다.

ㆍ시상: 해당 분류에서 최고 득점을 받은 제품에 시상합니다.

ㆍ기타 수칙: 매 시음 후 생수로 입안을 헹구고, 정해진 수칙대로 시음을 진행합니다.

5. 출품 안내

ㆍ샘플의 통일성: 모든 출품 제품을 유리병으로 통일 (막걸리/맥주 제외)

ㆍ출품 수량: 브랜드 당 4병 (시음 2병, 수상 시 전시 1병, 파손 등에 대비 1병)

ㆍ보관설명서: 온도, 냉장보관 등 보관에 특별히 신경 써야 하는 제품은 보관설명서 동봉

ㆍ제품소개서: 제품의 원료와 특징을 담은 제품소개서 동봉 (형식 자유)

ㆍ발효주의 경우, 술의 산패를 막기 위해 냉장용기나 아이스박스를 이용할 것

6. 신청 방법

ㆍ참가신청서 제출 및 입금기한: 2021년 1월 28일(목)까지

ㆍ이메일 접수: 홈페이지(drink.chosunbiz.com)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하여 이메일 접수

ㆍ팩스 접수: 신청서를 수기로 작성하여 팩스로 송부

ㆍ접수 및 문의

2021 대한민국주류대상 사무국

Tel: 02-724-6157 Fax: 02-724-6098

E-mail: event@chosunbiz.com

PAGE_BREAK: PageBreak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는 날은?

미중 무역 전쟁이 여전히 진행 중이다. 그리고 이 전쟁은 쉽게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 전쟁은 미국도 예상치 못했던 중국의 놀라운 성장세로부터 시작되었다. G1을 위협하는 중국의 무서운 성장 속도에, 트럼프가 자신의 선거 캠프 핵심 슬로건이었던 ‘아메리카 퍼스트’를 외치며 중국을 억누르기 위해 초강력 수를 연이어 두어 무역 전쟁이 장기화 되었다. 이 무역 전쟁은 중국의 기술력 확보를 막기 위한 미국의 적극적인 견제의 성격을 띠고 있는 미·중 테크 전쟁으로 정점을 찍었다.

결국 미국은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 기업, 화훼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이자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의 딸인 멍완저우를 체포하는 초유의 수를 두기도 했다. 최근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 1단계를 마쳤지만, 경제 및 테크 전문가들은 이러한 기조는 대선을 앞둔 트럼프의 정치적 제스처일 뿐이라 본다. 미중 테크 전쟁은 결국 두 국가 간의 자존심과 생존을 건 패권 싸움이기에 결코 쉽게 해결되지 않으리라 예상하는 것이다.

한편으론 미국의 편집증적인 중국에 대한 견제를 보며 한국의 독자는 의문을 가질 수도 있다. ‘중국의 힘이 과연 얼마나 대단하길래 미국이 이렇게까지 초강수를 두며 극도로 경계하는 것일까?’ 이에 대한 정확하고 명쾌한 답을 이 책,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는 날』이 준다. 중국은 이미 주요 기술은 미국을 추월했거나 대등해졌고, 뒤처지는 몇몇 분야도 길어야 5년 안이면 모두 중국이 따라잡을 것이라고 세계 최고의 중국 전문가이자 이 책의 저자인 레베카 패닌은 대담하게 예상한다.

중국은 G1을 차지하기 위한 계획을 미리 세워놓았고, 차근차근히 현실화하고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민간 기업과 중국 정부가 힘을 합친 이러한 무서운 야욕은 첨단 기술에 대한 혁신과 기술 독립에 대한 내용으로 가득 차 있는 ‘중국 제조 2025’ 플랜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리고 이 중국의 플랜에 맨 선두에 서 있는 것이 바이두(BAIDU), 알리바바(ALIBABA), 텐센트(TENCENT)로 불리는 BAT와 샤오미, 바이트댄스, 디디추싱, 메이투안 등의 테크 기업들이다.

5Q

저자 레베카 패닌은?

기업 혁신에 관한 세계적 전문가다.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홍콩 현지 취재를 통해 중국의 창업 붐에 관해 쓴 최초의 미국인 기자 중 한 명이기도 하다.

미래에 대한 통찰이 담긴 그녀의 저서 『실리콘 드래건Silicon Dragon』과 『스타트업 아시아Startup Asia』는 알리바바의 잭 마와 바이두의 로빈 리 등 기술 거물을 소개하고, 새로운 실리콘 밸리가 동양에서 어떻게 생겨나고 있는지 탐구한 책이다. 레베카는 포브스지의 칼럼니스트이자 미국 경제 뉴스 전문 방송 CNBC의 특파원도 맡고 있다.

레베카의 기사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와 세계에서 손꼽히는 비즈니스 매체 <패스트 컴퍼니Fast Company>와 <잉크Inc.> 등에 게재되었다.

이기적 직원들이 만드는 최고의 회사는

트위터를 거쳐 에어비앤비에서 일하고 있는 문과 출신 엔지니어 유호현이 고찰한 한국과 실리콘밸리의 기업문화. 시키는 일을 하기보다는 자신의 재능에 이해하고 재능에 맞추어 일하는 사람들.

‘회사’에 적합한 인재가 되기보다는, 전문영역을 갖추어 ‘업계’에 적합한 인재가 되기를 원하는 사람들. 누군가는 ‘이기적’이라고 생각하는 그들이 어떻게 각자의 색깔을 내며 최고의 회사를 만드는지 실리콘밸리의 기업문화와 그 작동원리에 대해 심도 깊게 파헤치고 있다.

더 이상 모두가 평준화되는 한국 대기업의 위계조직 형태로는 혁신도 경쟁도 어렵다는 것이 저자의 문제의식이다. 단순한 벤치마킹과 등수와 격차로 승부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구성원들이 각자의 다양성과 아이덴티티를 어떻게 살리면서 일할 수 있을까? 국민소득 3만불 시대, 어떻게 일해야 할 것인가? 『이기적 직원들이 만드는 최고의 회사』가 그 해답이 될 수 있을 것이다.(출판사 제공)

유호현에 5가지를 질문을 던지다

Q1 저술 동기를 말씀해주세요

A1

Q2 핵심 개념인 ‘역할 조직'이라는 용어 또는 개념의 뿌리는 무엇인가? 예를 들어 자포스가 도입한 홀러크러시(holacracy)에서 개념을 응용하셨는지요?

A2

Q3 옥소폴리틱스틀 창업함으로써 역할 조직론을 공론장으로 확대한 것 같습니다. 공론장에서 역할조직의 원리가 구현되는 것을 꿈꾸시나요?

A3

Q4 카카오에서 구글의 OKR 경영을 도입했으나, 결과는 좋지 않았다고 합니다. 실리콘밸리의 역할조직 문화가 한국에 오면 마치 귤이 탱자가 되는 것같은 현상을 빚지 않을까요?

A4

Q5 책중에서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문장 2개만 뽑아주세요.

A5

저자 유호현은?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는 문과 출신 엔지니어이다. 연세대학교 인문학부에서 영어영문학과 문헌정보학을 전공하고, 문헌정보학 석사를 마쳤다.

텍사스주립대학에서 정보학 박사과정 중 트위터에서 이메일을 받고 면접 끝에 입사하게 되었다. 트위터에 입사 후 초보 엔지니어에게도 자율성을 부여하는 문화가 놀랍고 이해가 가지 않아 몇 년간 그 근본원리와 기업문화에 대해 연구했다. 새로운 도전을 찾아 트위터 퇴사 후 에어비앤비에 입사했으며 더 자유분방하면서도 모두가 책임감을 갖고 일하는 시스템에 매료되어 기업문화에 대한 연구를 이어갔다.

2017년에는 실리콘밸리의 기업문화에 관심 있는,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는 선후배들과 「실리콘밸리를 그리다」 프로젝트 팀을 구성하여 함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고 토론하면서 ‘역할조직’의 개념을 정립했으며, 긴 토론 끝에 나온 글과 그림으로 『실리콘밸리를 그리다』를 출간했다.

실리콘밸리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일은 하기 싫은 것이고, 삶은 일로부터의 해방에서 나온다는 생각이 깨지고, 일은 삶의 목표를 완성시켜가는 중요한 수단이 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그리고 자신의 삶과 커리어를 위해 동기부여가 된 직원들을 가진 회사가 어떠한 힘을 얻게 되는지, 그들을 어떻게 최대한으로 활용하여 기업 성과를 낼 것인지, 나아가 국가경제의 성장동력으로 삼으려면 어떠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지를 고민하고 토론하고 싶어하며 이 책은 그 결과물이기도 하다.(출판사 제공)

이번 주 뉴스레터는 말콤 글래드웰의 ‘타인의 해석'을 소개합니다. 책 주제는 코로나 사태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다만 극단적인 자기 중심 본능을 자각하면서 글래드웰의 타인론을 비교하면서 읽을 수 있습니다. 타인의 핵석은 낯선 사람을 만났을 때 속지 않고, 오해를 하지 않는 방법을 집요하게 파헤친 책입니다.

재택 근무가 자리를 잡으면서 불편한 진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큰 회사의 수만명의 임직원이 재택근무해도 시스템이 그런대로 돌아갑니다.

경영자는 과잉 인력이 많지 않았나하고 생각합니다. 근로자는 이동 시간을 줄이고 또 불필요한 사내 정치에 시달리지 않아도 되는 점을 좋아합니다. 그러면서 자리 걱정을 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일하는 방식을 비롯해 충원, 평가, 승진, 교육 등 모든 면이 바뀔 것입니다. 어떻게 바뀔지를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다만 기업은 핵심 인력만 남기고 대부분 느슨한 고용을 추구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회계, 인사, 총무 등 백 오피스 영역은 기계에 의해 상당부분 대체될 것입니다. 

연구개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등은 살아남을 것입니다.

기업은 아울러 느슨한 고용자에게 겸업을 공식적으로 허용할 것입니다.

이번 주 레터는 ‘직장인에서 직업인으로’(김호)를 소개합니다. 이 책은 느슨한 고용, 겸업, 100세 노동 시대에 직장인이 살아남아 보람있게 오랫동안 일할 수 있는 방법론을 제시합니다.

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김혜석 시인이 코카서스 3국을 여행하면서 스승 나태주 시인에게 소식을 보내는 형식으로 쓴 기행기이다.

suscipit feugiat etiam risus quam venenatis adipiscing in convallis, habitant tortor blandit praesent lorem hendrerit fames interdum rutrum dolor nisi. Himenaeos platea est natoque facilisi tincidunt pharetra egestas dignissim ac placerat mattis facilisis ultrices sem, donec volutpat pretium luctus lorem curae tristique finibus tempus condimentum faucibus tempor.

Ornare felis sed risus enim penatibus ridiculus est pulvinar viverra, leo bibendum torquent consequat ex semper a aenean mollis curabitur, venenatis neque ultrices congue integer id donec convallis. Sem placerat curae pharetra tristique ad quam et, pretium dolor habitant blandit a donec, nibh aliquam per fermentum ligula praesent. Dis maecenas fermentum velit lorem vehicula mus lacus sollicitudin tempor, ultricies dolor aptent volutpat etiam ligula at tristique sem, purus molestie porttitor lacinia auctor natoque felis vulputate. Facilisi sem purus praesent vel mollis aliquet dictum, lacus ut iaculis rutrum aliquam curae, himenaeos maecenas non taciti arcu justo. Sed platea pharetra sit sodales torquent nibh feugiat sollicitudin, magna massa condimentum a rutrum dictumst convallis sapien, phasellus erat conubia morbi ipsum ultricies id mauris, venenatis sagittis luctus per tincidunt porttitor nulla.

Facilisis ridiculus risus maximus aliquam sem maecenas amet quisque, volutpat curabitur potenti parturient etiam luctus himenaeos, convallis euismod pharetra tempus nunc litora rhoncus. Inceptos aenean in varius convallis nisl dapibus faucibus quam risus, semper porta consectetur at mattis suspendisse odio facilisi neque, phasellus rhoncus duis vitae gravida feugiat cursus tristique. Luctus nisi enim dapibus suspendisse mi, justo cursus fermentum consectetur praesent fusce, natoque et ligula commodo. Sapien tempus nascetur quisque dictum praesent litora morbi sagittis, maecenas id arcu ridiculus cursus metus nec odio imperdiet, phasellus ornare quis adipiscing pellentesque lacinia venenatis. Suscipit eget interdum at risus cursus elementum lectus consequat varius, quis sodales feugiat semper in magnis erat volutpat, habitant venenatis fermentum nibh nam faucibus natoque turpis.

Congue nibh sodales venenatis felis suspendisse arcu aenean, neque per commodo condimentum dis elit vivamus, dui urna erat aliquet sociosqu facilisi. Magnis scelerisque hendrerit ex facilisis aliquam fermentum varius semper, quis aliquet tortor sapien nam curae justo turpis, netus quisque faucibus ut sed quam aenean. Pulvinar vestibulum pharetra sagittis vehicula ex vivamus venenatis orci ultricies placerat, dolor facilisis viverra praesent conubia semper himenaeos erat mattis congue, ad ante convallis platea mus mi faucibus commodo odio. Aenean fusce lectus turpis per donec class vestibulum himenaeos, quis ullamcorper luctus a nibh non quam, suscipit sem vulputate tempor augue aliquam viverra. In facilisi himenaeos sapien phasellus ac est et, curabitur penatibus lorem arcu dignissim per, risus volutpat nullam ullamcorper finibus suspendisse. Velit phasellus viverra eu per cursus inceptos est curae egestas, natoque semper adipiscing finibus et etiam faucibus varius, aliquet auctor lacinia sollicitudin blandit odio congue sed. Non lobortis auctor donec enim sapien maximus blandit, dis tincidunt vel facilisis maecenas interdum fusce quisque, etiam vulputate ornare porttitor semper integer.

crossmenu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