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유통포럼] 윤상직 산업부 장관 "신기술 통한 신유통산업 만들어야"

▲사진설명:25일 서울 종로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열린 ‘2015 유통산업포럼’에서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조선비즈 DB

“모바일 등 신기술을 통해 신(新)유통산업을 만들어야 합니다. 완성된 제품을 판매하는 전통적인 유통 산업을 벗어나 제조기업과 소비자기업을 넘나드는 창조적 역할이 필요합니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5일 조선비즈가 서울 종로 광화문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개최한 ‘2015 유통산업포럼’ 축사에서 “글로벌 경쟁자들은 산업 혁신과 많은 투자를 통해 유통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며 국내 유통 기업들에 이같이 당부했다.

윤 장관은 “중국의 알리바바는 나스닥에 최대 금액으로 상장했으며, 아마존은 드론을 통한 배송을 발표하는 등 유통 혁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통 산업이 취약하면 국가경제 발전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 유통산업이 글로벌 유통산업으로 성장하게 만들고 , 글로벌 유통 시장을 창조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이어 “최근 중국 자유무역협정(FTA)를 통해 13억 소비자에게 접근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중국 온라인 쇼핑몰과 협력하고, 나아가 알리바바 같은 유통업체를 키워 해외진출의 교두보로 만드는 것이 우리 유통업계가 당면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유통업체가 자발적으로 동반 성장을 도모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산업부는 상생을 위해 규제 정책을 마련해왔지만, 유통산업은 규제보다는 자발적으로 동반성장으로 나가야 한다”며 “백화점, 골목상권, 전통시장은 구분없이 모두 상인이고, 상인에게는 상도덕이 있고 룰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형 유통기업들에게 사회적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소비자뿐 아니라 전통시장, 골목상인, 농민, 중소기업 근로자 등 모든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답글 남기기

crossmenu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