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유통포럼] 송지혜 베인앤컴퍼니 파트너 "내수 한계 극복 위해 글로벌 시장 진출해야"

▲사진설명:송지혜 베인앤컴퍼니 파트너는 조선비즈가 25일 개최한 ‘2015 유통산업 포럼’에서 “국내 유통업체들의 성장을 위해선 과도한 규제가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DB

“향후 5~10년 국내 유통 시장의 성장률은 2%를 넘기기 어렵습니다. 유통업체들이 국내 시장에 머물러 있기보다, 유통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는 신흥국 등 글로벌 시장을 내다보고 준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송지혜 베인앤컴퍼니 파트너는 조선비즈가 2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개최한 ‘2015 유통산업 포럼’에서 “내수 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 유통 기업들이 글로벌 성공 공식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파트너는 “1인당 소득 수준이 3만달러를 돌파하면 유통 시장은 매장이 포화되고 소비자들이 상품에 쓰는 평균 소비 금액이 정체되면서 성장률이 2% 이상을 넘어가지 않는다”며 “글로벌 유통 시장 성장의 60%를 차지하는 동남아 신흥국이나 브릭스(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공)에서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송 파트너는 유통 기업들이 이를 위해 “먼저 미래가 밝은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파트너는 일본의 오츠카가 만든 포카리 스웨트를 예로 들었다. 오츠카는 1980년대 후반 동남아 국가가 성장하면 이온 음료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한 뒤 진입해 성공을 거뒀다.

그는 또 “점이 선이 되고 선이 면이 되듯, 좁은 시장에 먼저 진입한 뒤 지역과 국가로 영역을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대만의 식용유 제조업체 강사부홀딩스가 라면 상품으로 베이징에 진출한 뒤 인지도를 쌓아 중국 전체로 넓힌 것도 같은 맥락 같은 맥락이다..

송 파트너는 또 “한 분야에서 성공했다면 이를 확장해 적용해야 한다”며 “‘우리 업체는 두부 제조업체이기 때문에 두부만 만든다’라는 인식이 아니라, 품목을 가리지 않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제공한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송 파트너는 이어 “신흥국 시장은 좋은 인재의 이직률이 높기 때문에, 적절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한 고민을 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한국 본사는 한국만이 아닌, 세계의 각 지역 본부에 필요한 인력을 공급하도록 글로벌 관점에서 운영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기업이 혼자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성공할 확률은 높지 않다”며 “기업 간 공조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답글 남기기

crossmenu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